한국 남자배구, 바레인에 0-3 완패…AVC컵 최종 4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아쉬움 속에 아시아배구연맹(AVC)컵 대회를 마감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태국 나콘빠톰시티에서 열린 AVC컵 3·4위전에서 바레인에 세트 스코어 0-3(23-25 25-27 30-32)으로 완패했다.

전날 풀세트 접전 끝에 중국에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던 한국은 바레인을 상대로 유종의 미를 거두려 했지만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사진=아시아배구연맹(AVC)]

1세트 초반 바레인에 끌려가던 한국은 임동혁(대한항공)과 임성진(한국전력)을 앞세워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경기를 팽팽하게 만들었지만 끝내 주도권까지 가져가지는 못하며 1세트를 23-25로 아쉽게 내줬다.

2세트는 더욱 아쉬웠다. 한국은 21-19로 앞서며 바레인을 압박했다. 그러나 이내 21-21 동점을 허용했다.

듀스 상황에서 한국은 임동혁의 공격이 바레인 높이를 뚫어내지 못하면서 25-27로 세트 스코어 0-2로 몰렸다.

결국 승리의 여신은 한국을 외면했다. 한국은 3세트 막판 23-22에서 임동혁의 득점으로 한 세트를 만회할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이후 연속 2실점 하며 듀스로 돌입했다. 30점이 넘어가는 승부에서 한국은 경기를 끝낼 기회라 몇 번 있었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한국은 30-30에서 바레인의 블로킹에 연속 실점하면서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