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앙리 마티스 전시회 '라이프 앤 조이', 21일 예술의전당서 개최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프랑스 대표 화가인 앙리 마티스(Henri Émile-Benoit Matisse, 1869~1954) 전시가 오는 21일부터 2022년 4월10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린다.

'색채의 황홀-마리 로랑생' '매그넘 인 파리'전에 이어 가우디움어소시에이츠의 세 번째 프렌치 아티스트 시리즈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원작은 물론 영상과 사진, 다양한 체험 등을 통해 마티스의 삶과 작품 세계를 입체적으로 조망해 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0여 점에 달하는 드로잉, 판화, 일러스트, 아트북 등 마티스가 남긴 방대한 원화 작품이 출품된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열린 앙리 마티스 단독 전시 중 최다 작품 점수를 자랑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앙리 마티스(Henri Émile-Benoit Matisse, 1869~1954) 전시가 오는 21일부터 내년 4월10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된다. [사진=가우디움어소시에이츠]

마티스는 '야수파의 창시자'를 넘어 드로잉과 판화를 통해 대담하면서도 단순하고 아름다운 선과 형태를 만들어낸 '선의 연금술사'이다.

또 장르의 경계를 탈피한 컷아웃과 시대를 앞서 간 아트북 디자인, 일러스트 등을 통해 20세기 그래픽 아트에 가장 많은 영향을 전파한 그래픽 아티스트로, 현대의 모더니즘 디자인과 그래픽 예술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이런 배경으로 데이비드 호크니와 재스퍼 존스, 제프 쿤스를 비롯해 현재 전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많은 작가들이 그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마티스는 색채에 앞서 '선'을 관능적이고 유려하게 표현하며 선에 집중한 화가로, 오직 선과 명암 그리고 그림자만으로 대상의 살아 있는 혼을 담은 이미지를 만들고 명쾌함과 친근함, 아우라를 발산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마티스의 선의 미학을 섬세히 들여다보고 면(面)과 색(色)의 예술적 확장을 이룬 작품 세계를 새롭게 조망한다.

아울러 일러스트와 그래픽 아트에서 마티스가 남긴 유산을 아트북 작품들을 통해 총체적으로 조명해 본다. 마티스는 위대한 화가인 동시에 20세기가 낳은 그래픽 아트의 거장으로 판화와 일러스트, 북 디자인, 카펫 등의 섬유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주목할 만한 성취를 이뤄냈다.

이번 전시는 마티스의 고향과 파리·콜리우르·니스 등지에서 담아낸 영상과 현지의 음향을 이용한 스페셜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는 '사운드 오브 마티스', 마티스의 오리지널 드로잉과 판화 104점을 감상할 수 있는 '라인 오브 마티스', 마티스의 화려하고 방대한 작품들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 학습해 재해석한 '컬러 오브 마티스' 등으로 구성됐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