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2021년 일자리 친화기업’ 선정


7개 협력기업 선정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지난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한 7개 협력기업을 일자리 친화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2일 발표했다.

한난은 2017년부터 한난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민간 일자리 창출 생태계 조성과 고용환경 개선을 위해 ▲고용증대(신규채용, 청년고용기여도 등) ▲고용안정성(평균근속년수, 4대 보험가입률) ▲고용환경개선(일가정양립제도 시행, 기업인증실적) 항목 등을 평가해 일자리 친화기업을 선정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의 신규 고용창출이 어려운 점을 반영해 일자리 질(고용안정성, 고용환경개선) 항목의 평가 비중을 높였다.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최종심사 결과 대상은 화신볼트산업이 수상했다. 최우수상은 ▲동우옵트론 ▲앤앤에스피, 우수상은 ▲영진 ▲신우밸브, 장려상은 ▲에치이시스템 ▲송현엘앤씨가 뽑혔다.

대상을 수상한 화신볼트산업은 지난해 고용노동부가 선정한 청년친화강소기업이다. 한난이 실시한 청년 일자리 매칭사업에 참여해 청년 신규채용에 앞장서고 ISO 45001(안전보건 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해 근로자의 안전한 근무환경 개선에도 앞장선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한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양질의 민간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한 협력기업에 감사드린다”며 “한난은 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한 지배구조(ESG) 경영을 선도하는 탄소중립 에너지 리더로서 앞으로도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강화해 선순환 일자리 구조 창출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