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올린 장관 아들…과기정통부, 난감


자체 조사까지 논의됐다가 대학 조사결과 지켜보기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아들이 서울대 윤성로 교수팀의 표절 논문과 관련해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리면서 과기정통부에 불똥이 튀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기 전에 빠른 시간 안에 객관적 사실 여부를 파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아들이 표절에 연루됐는지, 아니면 공저자로 이름만 올린 것인지 짚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대학 조사결과를 떠나 과기정통부 내부적으로 자체 조사를 해야 한다는 이야기까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과정에서 외압이나 압력행사 등으로 비칠 수 있어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김성진 기자]

과기정통부 한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조사하는 것은 아무래도 여러 잡음이 있을 수 있다”며 “우선 문제가 된 대학 자체적으로 관련 위원회를 만들고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 윤리를 위반한 경우 과기정통부는 해당 대학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린다. 최종 조사 보고서가 올라오면 그때 어떤 식으로든 제재를 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장관 아들이 이번 논문 표절 과정에 어떤 식으로 관여했는지가 전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실제 논문 표절에 관계하지 않고 단지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렸을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내다봤다.

과기정통부는 자체 조사는 하지 않고 서울대의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어떤 식으로든 판단하기로 했다.

서울대는 윤성로 교수팀의 논문 표절과 관련해 연구진실성위원회를 열고 표절 경위와 범위를 조사하기로 했다. 서울대 측은 “모든 논문저자(공동저자 포함)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전날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카이스트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다가 관련 질문을 받자 “절차적으로 규정에 따라 조사를 하고 있으니 그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라는 원론적 입장만 전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