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상반기 영업익 3950억…전년비 47.7% 감소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삼성증권은 상반기 영업이익이 3천9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7.7% 하락했다고 11일 밝혔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같은 기간 47.8%, 47.9% 줄어든 3천989억원, 2천886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증권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3천950억원으로 전년 대비 47.7% 줄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삼성증권]

또한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천827억8천100만원으로 48.7%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1천368억1천900만원으로 48.26% 감소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리테일부분의 선전 속에서 운용 부문의 부진이 돋보인다. 리테일 부문은 증시부진상황에서도 고객기반 확대 추세 유지했다. 리테일 고객 예탁자산은 2분기 8조원 순유입되며 6분기 연속 순유입세를 보였다.

본사영업부문은 부문별 실적 기여도가 상이했다. IB부문은 M&A와 구조화금융 실적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3% 늘었다.

반면 운용부문은 채권금리 상승 등 시장환경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8% 축소됐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