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우려에 코로나 재확산까지…소상공인 경기전망 3개월째 하락


8월 전망 BSI 70.0…전월 대비 4.6p↓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경기침체 우려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재확산까지 더해지며 소상공인들의 체감 경기전망이 3개월 내리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들의 체감 경기전망이 3개월 내리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소상공인 BSI 추이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30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다음달 전망 체감경기지수(BSI)는 70.0로 전월 대비 4.6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BSI는 지난 18∼22일 소상공인 2천400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BSI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이, 100 미만이면 악화될 것이라고 보는 사람이 더 많다 것을 의미한다. 소상공인 BSI는 6월 87.1, 7월 74.6, 8월 70.0으로 3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 악화를 전망한 이유는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 비중이 53.2%(중복 응답)로 가장 많았다. '휴가철 등 계절적 요인'(49.4%), '코로나19 재확산'(19.5%), '물가 및 원재료비 상승'(11.8%), '금리 인상으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4.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전통시장의 8월 전망 BSI도 68.3으로 전월 대비 8.3포인트 하락했다. 전통시장의 전망 경기지수도 3개월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휴가철 등 계절적 요인,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 등이 경기 전망 악화 이유로 꼽혔다.

한편 소상공인의 7월 체감 BSI는 53.8로 전월보다 11.5포인트 하락했고 전통시장의 7월 체감 BSI는 49.8로 전월 대비 12.8포인트 줄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