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오프라인 유통채널 확대 가속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 4번째 매장 오픈…2곳 추가 예정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현대홈쇼핑이 오프라인 유통망 확대에 속도를 낸다. 현대백화점의 아울렛 출점 전략에 맞춰 오프라인 매장을 TV·온라인(모바일)에 이은 제3의 채널로 키워가겠다는 전략이다.

27일 현대홈쇼핑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 4번째 오프라인 상설매장인 '플러스샵(PLUS#)'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시티아울렛 가산점과 대구점에도 각각 9월과 10월에 매장을 열 계획이다.

플러스샵 김포점은 약 100㎡(30평) 규모로, 현대홈쇼핑의 인기 상품을 직접 체험하고 구입하는 O2O(온·오프라인 연계) 개념의 상설매장이다. 프라다·버버리·펜디·보테가베네타·발렌시아가 등 7개 명품 브랜드를 비롯해 밀라노스토리·라씨엔토·J BY 등 현대홈쇼핑 단독(PB) 브랜드 등 총 30여 개 명품·패션·잡화·생활 브랜드를 운영한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3종, 5종 등 세트로 판매했던 상품을 단품으로 구매할 수 있고 명품의 경우 최대 4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플러스샵의 특징"이라며 "가족단위 고객이 많은 아울렛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상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이번 매장 오픈을 기념해 다음달 1일까지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선착순 100명을 대상으로 '스크래치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참여고객 100% 당첨되는 이벤트로, 돌체구스토 커피머신, 소형 공기청정기, 미니선풍기 등을 경품으로 증정한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기존 현대백화점 아울렛 3개점(동대문·송도·가든파이브)에 있는 플러스샵도 점포별로 월 평균 1억 5천만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정도로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PB 및 자산화 브랜드 등 단독 콘텐츠를 직접 소개하는 등 오프라인 접점을 활용해 다양한 고객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