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해촉'…김병준 "미안하지만, 권한 벗어나는 주장 수용 어려워"

"내년 2월말 전후 새로운 당 지도부 새 출발 할 수 있게 할 것"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해촉'과 관련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해촉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 위원의 해촉 결정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 더 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은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일정을 놓고 당 지도부인 비대위와 연일 갈등을 빚어왔다. 전당대회 시점과 관련, 당 지도부는 내년 2~3월, 전 위원은 내년 6~7월로 각각 주장해왔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그는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