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SM 엔터-SKT, ‘5G X 넥스트 엔터테인먼트’ 첫 공개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SKT 박정호 사장 CES서 만나 '놀라운 경험 구현'


[라스베이거스=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SM엔터테인먼트(SM)와 SK텔레콤(SKT)의 5GX 컬래버레이션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5G X 넥스트 엔터테인먼트’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그 베일이 벗겨졌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를 기반으로 AI(인공지능)·로봇 기술과 엔터테인먼트가 결합한 미래 세상의 놀라운 체험장으로 꾸며졌다.

SM과 SKT는 ‘5G X 넥스트 엔터테인먼트’를 테마로 이달 8일부터 11일(현지 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지는 ‘CES 2019’에서 공동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공동 전시 부스는 SKT의 5G, AI 기술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SM의 프로듀싱으로 탄생한 콘텐츠가 결합된 공간으로,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센트럴 홀(Central hall) 내에 자리잡았다. 이번 전시는 SM과 SKT 5GX 컬래버레이션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SKT 박정호 사장은 CES 2019 개막식 첫날인 8일 CES 현장에서 만나, 5G 세상에서 놀라운 경험을 구현하는 의미 있는 첫 해이자 시작임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기존에는 없던 익사이팅한 미래 엔터테인먼트를 지속적으로 제시해나갈 계획이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네트워크인 SKT의 5GX는 자율 주행, 스마트 시티, 엔터테인먼트 등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 기반으로, SM의 다양한 셀러브리티, 가라오케 애플리케이션 ’에브리싱(everysing)’, AI 기반 음악 플랫폼 ‘FLO’ 등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양사는 시간, 공간, 크리에이티브 등의 한계가 사라진 미래의 엔터테인먼트를 제시, 보다 재미있고 실감나게 미래 세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공동 전시 부스에는 한국 넘버 원(No.1) 가라오케 애플리케이션 ‘에브리싱’과 가상현실 기술 ‘VR’이 만나, 나의 아바타가 친구 혹은 K-POP 스타와 춤과 노래를 함께 즐기는 ‘에브리싱 VR’과 ‘댄싱 VR’을 공개했다. 이 곳을 방문한 관람객들은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새로운 방식으로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며, 전 세계인과 어울릴 미래 체험을 시연한 셈이다.

또한 SM의 뮤직콘텐츠 역량과 SKT의 기술(AI·로봇)이 결합돼 미래의 음악 퍼포먼스를 보여줄 ‘로봇(Robot) DJ’과 실제 활동하는 DJ의 협연도 선보여,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된 홈 엔터테인먼트 디바이스 ‘에브리싱 스피커’, 차세대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과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가 결합한 3D 캐릭터 인공지능과 소통하는 ‘홀로박스’는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더해 ▲가상현실 환경에서 다른 참여자와 함께 노래 부르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에브리싱 X 소셜 VR’, ▲AI 기반 맞춤형 음악 플랫폼인 ‘FLO’, ▲AI 기반의 화질·음질 개선 기술인 ‘AI 미디어 업스케일링’, ▲음원에서 보컬과 반주를 분리해 내는 ‘AI 보컬 리무버’ 기술 등은 미래 세상의 엔터테인먼트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로 평가됐다.

SM엔터테인먼트 그룹 김영민 총괄사장은 "다가오는 5G 상용화 시대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변화와 발전이 예상된다"며 "결국은 음악 등 콘텐츠를 잘 활용해 미래 엔터테인먼트를 만드는 것이 한국이 가장 앞서서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