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새보수당 비판 "유승민당이 부리는 몽니, 한계치 넘어섰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을 놓고 "유승민당이 벌이는 몽니는 수인(受忍·참음)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다"며 새로운보수당을 비판하는 글을 SNS에 남겼다.

17일 홍준표 전 대표는 "미니 정당 주목 끌기와 몸집 불리기가 목적이 아닌가 하는 의심 마저 드는 요즘 처신"이라며 "통합 3원칙을 어렵게 수용했다면 더이상 몽니 부리지 말고 통합 실무로 나가 통합 신당을 창당하는데 협조함이 큰길을 가는 정치인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아이뉴스24 DB]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잔꾀로는 세상을 경영할 수 없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적극 협조해서 구정 전에 밑그림을 완성하기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양당 협의체를 거부하면 그건 통합 안하겠다는 것"이라며 "신당 합당을 위해서는 (양당 협의체 구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