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민주당 10호 인재' 이탄희 전 판사 비판…"'쉰 맛'이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의 10호 인재인 사법농단 의혹 제보자 이탄희 전 판사를 강하게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진중권 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판사가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 국회의원 되는 게 '평범한 정의'란다"라며 "문재인 정권 들어와 이런 파렴치한 일들이 정말 '평범'해지고 있다"며 "더 역겨운 것은 이런 짓을 하며 이를 '정의'라 부른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진중권 페이스북]

그는 "민주당의 마지막 추잉검, 포장을 벗겨보니 '쉰 맛'이다"며 "원래 영입이란 게 뭔가 긍정적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을 데려다 깜짝 쇼하는 건데, 공익 제보를 의원 자리랑 엿 바꿔 먹는 분을 인재라고 영입했으니, 지금 민주당 사람들 윤리의식이 어떤 상태인지 미뤄 짐작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하긴 이런 분이야말로 출세주의와 기회주의라는 당의 이념과 가치를 제대로 보여주는 카드인지도 모른다"며 "조국 일가가 아예 도덕성의 표준이 돼버렸으니, 그쪽 기준으로는 이분 정도면 성인으로 보이나 보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정욱도 판사의 말을 인용해 "이탄희 판사 같은 이들을 '법복정치인'이라고 부른다"며 '황당한 것은 법복정치인들이 정권과 거래하는 사법적폐를 외려 '사법개혁'으로 포장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것이 문재인표 개혁의 현주소"라며 "검찰에 이어 사법부마저 권력의 애완견으로 만들 모양"이라고 힐난했다.

앞서 이날 오후 민주당 영재영입위원회는 국회에서 21대 총선 인재영입 10호 발표식을 갖고 "사법농단을 세상에 달리는 신호탄을 던진 이 전 판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2008년 판사로 임용된 이 전 판사는 2017년 법원행정처 심의관으로 발령받은 후 '사법부 블랙리스트'와 '국제인권법연구회 와해 계획' 문서 등의 존재를 알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당시 사직서는 반려됐지만, 이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으로 이어지며 사법개혁의 도화선이 됐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