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리포트] 현대백화점, 면세점 신규·백화점 출점효과 기대-NH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NH투자증권은 23일 현대백화점에 대해 면세점 신규 및 백화점 출점 효과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2만원을 모두 유지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면세점의 신규점 효과(동대문점 2월 오픈 예정), 내년 백화점의 출점 효과(여의도점 1월 오픈 예정)의 모멘텀이 이어질 것"이라며 "현재 주가 수준은 올해 주가수익비율(PER) 8.7배에 불과해 투자매력이 높다"고 짚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준일 것이란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의 4분기 실적을 연결기준 순매출 6천125억원, 영업이익 1천57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 7%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백화점 부문은 총매출 1% 늘어난 1조6천579억원, 영업이익은 2% 감소한 1천21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글로벌 럭셔리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4분기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은 1.7%를 기록했는데 다만 따뜻한 겨울 날씨로 인한 의류 판매 부진으로 수익성이 의미있게 개선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에는 면세점 실적 개선폭이 돋보일 것이란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의 면세부문 실적은 매출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조9천억원, 영업적자는 414억원 줄어든 313억원으로 추정된다"며 "강남점은 매출 1조원, 영업적자 213억원을 예상하는데 점포 경쟁력 상승과 규모의 경제 달성으로 하반기 내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동대문점은 매출 9천억원, 영업적자 100억원의 실적이 예상됐다. 이 연구원은 "이전 사업자가 운영했을 당시에도 매출 8000억원, BEP 수준이었다"며 "사업자가 변경되며 임대료가 100억원 늘어났지만 인력 효율화 규모의 경제 효과 등으로 충분히 상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