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민주당 간판으로 종로 출마한다


이해찬 제안 수락…"영광과 책임 기꺼이 떠안겠다"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총리는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몹시 부족한 제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님으로부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종로 출마를 제안받았다"며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2년 8개월 간 총리직을 수행한 뒤 친정인 민주당에 복귀했으며, 이 대표는 전날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장에서 이 전 총리를 만나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과 종로 출마를 동시에 제안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사진=조성우 기자]

종로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지역구로, 정 총리가 입각하면서 공석이 되자 이 전 총리가 유력한 다음 주자로 떠올랐다. 이 전 총리 역시 종로구 소재 한 아파트를 전세로 얻는 등 출마 준비를 해왔다.

이 전 총리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고,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 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며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경제와 사회에는 빛과 그림자가 함께 있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가면서도 오늘을 힘들어 하시고 내일을 걱정하시는 국민이 계신다는 것을 언제나 직시할 것"이라며 "그런 국민께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느끼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고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면서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