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유튜브 "문대통령 임기후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 논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방송 진행자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가 끝나면 교도소로 보내면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자 영상을 삭제했다.

31일 미래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 씨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며 "하고싶은 대로 다 하라.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유튜브 '뉴스쇼 미래' 영상]

박씨는 "무상급식을 몇 십 년 드시고 싶으신 건가”라며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을 내려놓겠다고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박씨는 통합당 산하 정책연구원 여의도연구원 관계자와의 대담 중 현 정부의 비핵화 정책을 발언하며 이같은 발언을 했다. 현재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논란이 커지자, 박 씨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만약 죄가 있다면 어느 대통령이든 임기 후에 감옥에 갈 수 있다는 점을 말한 것뿐"이라면서도 "보수층에서는 문 대통령이 죄가 많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오른소리는 지난해 10월에 문 대통령이 속옷만 입은 모습의 애니메이션을 올려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