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81명 늘어 총 1만237명…사망 183명·완치 6463명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하루 동안 81명이 증가해 총 1만 237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81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DB]

신규 확진자는 서울이 24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0명, 대구 7명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 4명, 강원 3명, 제주 3명, 인천 2명, 광주·대전·전북·경남이 각 1명씩이다.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24명이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전날 같은 시각보다 6명 늘어 총 183명이다. 격리 해제된 완치자는 138명 증가한 6463명이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는 3654명에서 3591명으로 63명 줄었다.

현재까지 46만1233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중 43만1425명이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1만957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