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정부에 해상운임 급등 관련 건의문 제출


선사의 고운임 수취·일방적 계약 변경에 대한 관리·감독 필요성 제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급등하고 있는 해상운임 동향과 이에 대한 무역업계의 의견을 담은 건의서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에 제출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해상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종합지수(SCFI)는 올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8.5% 상승했고 2분기에는 16.3%, 3분기에는 7~8월 두 달간 37.4% 상승하며 3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미국 항로의 경우 7~8월 두 달간 전년 동기 대비 72.6%나 증가했고 우리나라의 수출 컨테이너 물동량 비중이 높은 동남아(비중 24%), 유럽연합(10.4%), 일본(6.4%) 등 항로의 운임도 상승하고 있다.

협회는 이번 해상운임 급등의 원인으로 ▲상반기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교역 부진에 따른 선사들의 운용 선박 수 축소 ▲물동량 회복세에도 선사들의 수익 증대를 위한 선박 추가공급 지연 ▲중국발 물동량 급증에 따른 선박 공급의 중국 쏠림현상 등을 지목했다.

이에 따라 협회는 정부에 ▲글로벌 선사들의 과도한 운임수취 및 일방적인 장기계약 변경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한국 물동량에 대한 선복 배정 유도 및 업계지원 등을 건의했다. 한국선주협회에도 ▲선·화주 간 계약 준수 ▲선주의 적정 이윤 수취 등 해상운임 급등과 관련한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경용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장은 "올해 8월 기준 우리나라 수출에서 해상운송이 차지하는 비중은 98.9%"라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점에서 해상운임 급등은 수출 경쟁력 약화까지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선·화주 간 상생 발전을 위한 선사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