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최재형, 연휴 맞이 '냉면 오찬'… 崔 "비단주머니 받아"


재보선·전당대회 경험 공유… 李 "원하는 바 이루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냉면전문점에서 오찬회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당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8일 추석 연휴 첫날을 맞아 '냉면 오찬'을 갖고 덕담을 나눴다.

이 대표와 최 전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의 한 냉면전문점에서 오찬을 가졌다. 이 대표는 오찬 자리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6·11 전당대회를 겪은 경험을 최 전 원장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원장은 당 대표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대표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고 한다.

앞서 최 전 원장은 지난 7월 문재인 정부에 반기를 들고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현 정부 사정기관장 출신이었던 만큼 보수진영의 큰 기대를 받았다.

이후 정치 초년생으로서 준비 부족, 캠프 메시지 혼선 등 논란에 휩싸이면서 지지율 반등 기회를 찾지 못했다. 결국 지난 14일 대선 캠프 해체를 선언, 새 돌파구 마련에 나선 가운데 이날 이 대표와 회동이 성사됐다. 조직과 캠프 없이 전당대회를 소화하면서 당권까지 거머쥔 이 대표의 조언을 구하기 위한 취지로 보인다.

이 대표는 오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선) 경선 룰 선정이 끝나 편하게 후보자 분들을 만나뵙게 돼 참 좋다"며 "모든 후보자에게 비단주머니는 몰라도 비닐주머니는 주고 있는 것 같다. 선거에서 원하는 바를 이루길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최 전 원장은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당 대표 선거 당시 운영 경험을 들었다"며 "(이 대표가) 비닐주머니라 했는데 비단주머니도 몇 개 받았다. 저를 위해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고 했다. 이어 "캠프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