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협회, "인터넷서 언론의 자유 보장돼야"

 


"인터넷에서도 언론의 자유는 보장돼야 한다."

한국콘텐츠산업진흥협회(회장 김학천)는 선관위가 오마이뉴스가 추진중인 대선주자 초청 인터뷰를 막은 것에 대해 "인터넷에서도 언론의 자유는 기본권"이라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콘텐츠협회는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민간이 결성한 순수 사단 법인이다.

이번 성명서 작성에 앞서 콘텐츠협회는 전자 이사회를 통해 "인터넷에서 언론의 자유가 보장돼야 전반적인 콘텐츠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협회측은 앞으로 선관위와 인터넷 미디어간 이해 충돌이 발생할 경우 적극 중재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민언련), 함께하는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들도 '시대흐름을 반영하지 못하는 정간법, 선거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했다.

다음은 콘텐츠협회가 발표할 예정인 성명서의 전문.

인터넷에서도 언론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할 기본권이다.

우리는 '오마이뉴스 사태'에서 보여준 선거관리위원회의 처사를 헌법의 기본권을 침해한 중대한 사건으로 규정한다.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는 대한민국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국민의 기본권이다. 그 기본권은 어느 누구도 침해해서는 안 된다.

하물며 오프라인 매체와 달리 인터넷에서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할 수 없다는 발상은 시대착오적이며 헌법 자체를 부정하는 행위이다.

이에 우리는 인터넷신문의 언론자유 보장과 관련 법률 개정을 촉구한 인터넷뉴스미디어협의회의 입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

정보사회에서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는 당연히 인터넷에도 적용되어야 한다.

정부당국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진정한 정보사회를 가로막는 뒤떨어진 의식구조의 개혁에도 나서주기를 촉구하는 바이다.

한국콘텐츠산업진흥협회

회장 김학천

(02)735-0289

박형배기자 art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