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달부터 계측관리 용역 발주처가 직접 발주

"신뢰할 수 있는 계측데이터 관리로 안전시공"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건설공사를 할 때 구조물의 기울어짐이나 지하수위, 지반 변동 등에 대한 정확하고 안전한 예측·관리를 위해 서울시가 직접 발주에 나선다.

서울시는 시공사의 하도발주로 진행해오던 계측관리가 앞으로는 발주자가 직접 발주하는 방식으로 바뀐다고 31일 밝혔다.

건설공사에서의 계측은 계획‧설계 단계에서부터 시공 및 완공 후의 유지관리 단계에 이르기까지의 지반 움직임과 사용부재의 변형, 지하수 분포상태 등을 예측하고 평가한다. 안전한 시공과 품질관리, 유지관리를 위해서도 중요한 부분이다.

[사진=서울시]

그동안 건설공사의 계측관리는 공사에 포함해 발주했기 때문에 시공사가 직접 계측업체를 선정했다. 이 때문에 시공사와 계측업체 간에 상호 견제가 곤란하고, 저가 하도계약으로 인해 계측 품질이 떨어지는 등 관리적 문제가 제기됐다.

서울시는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발주자, 시공사, 감리사, 계측협회 등 건설공사 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그동안 공사에 포함하여 발주하던 계측관리용역을 분리 발주하기로 했다. 계측관리용역을 분리 발주하게 되면 계측 품질을 높이고 정확한 계측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건실한 계측 전문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업체와 참여 기술인 등에 대한 일정기준 충족여부를 판단하는 사업수행능력(PQ) 평가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건설공사 계측관리용역 사업수행능력 세부평가기준'을 마련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