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2Q 매출 370억 사상 최대…영업익 흑자전환

제약·의약품 유통·유전체 등 전 분야에서 매출 증대·비용 절감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테라젠이텍스는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분기 매출 370억 7천만 원, 영업이익 20억 7천만 원, 당기순이익 50억 2천만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기(304억 7천만 원) 대비 21.7%, 전년 동기(255억 8천만 원) 대비 44.9% 증가하며 2004년 상장 이래 최대치를 나타냈다. 영업이익은 매출 상승에 힘입어 전년 동기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으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7억 8천만 원) 대비 543.6% 증가했다.

올해 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이 675억 4천만 원으로 전년 동기(516억 4천만 원) 대비 30.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15억 9천만 원, 당기순이익은 38억 3천만 원을 기록했다.

또한 테라젠이텍스는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2분기 매출 181억 5천만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145억 1천만 원) 대비 25.1% 늘어났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4억 1천만 원과 7억 1천만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테라젠이텍스 관계자는 “제약, 의약품 유통, 유전체 등 전 분야에서 매출 증대 및 비용 절감에 적극 나서는 한편 바이오 분야 수주 증가와 원가 구조 개선 등으로 실적이 개선됐다”며 “하반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라젠이텍스는 전문의약품 제조 및 의약품 유통 분야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으며, 유전체 분석과 신약 개발 분야에서도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종합 제약바이오 그룹이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