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일·중, 경제적 운명공동체"

중국 청두서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경제협력 더욱 강화되길"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한·일·중 3국 관계에 대해 "경제적으로도 운명공동체"라며 "각자의 기술과 장점을 갖고 세 나라의 경제는 가치사슬로 연결돼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중국 청두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하고 "분업과 협업체계 속에서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3국 간 경제협력이 더욱 강화되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세 나라는 지난 20년 경제와 외교, 문화, 인적교류,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했고 지금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동북아 핵심 협력체가 됐다"고 자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현지시간) 중국 청두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뉴시스]

또 "3국의 국제적 위상도 커져 전 세계 인구의 5분의 1, GDP의 4분의 1, 교역액의 5분의 1을 차지하며 세계 2위, 3위, 11위의 경제 강국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중 3국의 꿈은 같다. 우리가 조화를 이루며 서로 협력할 때 지속 가능한 세계를 앞당길 수 있다"며 "보호무역주의와 기후 변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의 격변은 우리 3국에게 더욱 공고한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