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 진전 노력" 한 목소리


중국 청두서 정상회의…북미 대화 통한 문제 해결 의견 일치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한·중·일 3국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재개 노력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3국 정상은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확인했다고 문 대통령이 공동언론발표 자리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평화가 3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고, 북미 간 조속한 대화를 통해 비핵화 평화가 실질적으로 진전되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중·일 3국 정상이 정상회의를 마치고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리커창 총리도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 실현은 우리 공동의 목표라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우리는 다함께 대화와 협상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것을 일치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3국은 국제질서와 가치와 함께 정치·외교적인 수단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기울이고 싶고 한반도 및 이 지역에 장기적인 안전을 실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지역 안전 보장에 대한 심각한 위협임을 말씀드리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미 프로세스를 최대한 지원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씀드렸다"며 "이를 위해 관련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북미 프로세스 모멘텀을 유지하는 것이 3국의 공통된 입장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후 3국 정상은 오찬을 함께했으며,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별도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어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 등과 관련해 어떤 입장이 나올지 주목된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