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설 연휴 '졸음방지 껌씹기 캠페인' 전개

전국 13개 휴게소서 실시…누적 혜택 인원 31만명 달해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롯데제과는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설 명절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졸음방지 껌씹기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졸음방지 껌씹기 캠페인'은 명절 연휴 및 휴가철 등 차량 운행이 많아지는 시기에 맞춰 귀성객들이 운전 중 졸지 않고 안전 운전할 수 있도록 껌 등을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다. 2013년부터 8년째 지속적으로 이어진 이 행사로 이번 설을 기점으로 누적 혜택 인원이 약 31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제과가 '졸음방지 껌씹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롯데제과]

이번 '졸음방지 껌씹기 캠페인'은 한국도로공사 수도권본부 및 대전충남본부와 협업하여 진행된다. 휴게소를 방문한 귀성객을 대상으로 교통 안전에 대한 정보 전달과 함께 롯데제과 자일리톨껌과 졸음번쩍껌을 나눠주는 방식이다.

캠페인은 이날 기흥 휴게소(부산방향), 시흥 휴게소(판교방향), 죽암 휴게소(부산방향), 망향 휴게소(부산방향), 금강 휴게소(부산방향) 등 전국 주요 휴게소 13곳에서 실시된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졸음방지 껌씹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함으로써 귀성객들의 안전운전을 위해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