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기차여행 “가방·휴대폰·지갑·전자제품, 잃어버린 적 있는지요?“


5년 동안 기차 유실물 약 65만건…KTX에선 ‘가방’, SRT ‘전자제품’ 많이 잃어버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KTX에서 가장 많이 잃어버리는 것은 가방인 반면 SRT에서는 전자제품을 가장 많이 분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에 기차를 타고 고향을 찾거나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많다. 분실물에 주의해야 한다. 최근 5년 동안 기차 유실물은 약 65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주인을 못 찾아 경찰서로 이관된 물품은 6만2천323건으로 약 23%에 달했다.

KTX에 이어 SRT 추석 귀성이 예정된 가운데 기차에서 매년 10만 건이 훌쩍 넘는 분실물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돼 이용객의 주의가 요구된다.

KTX. [사진=코레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홍기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철도공사와 SR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봤더니 2017년 이후 올해 7월까지 총 64만9천621건의 기차 분실물이 발생했다.

그중 주인에게 인도되지 못하고 경찰서로 이관된 건은 6만2천323건으로 총 분실물의 약 23%에 달했다. 유실물로는 가방, 휴대폰, 지갑 등이 상위품목을 차지했다. KTX, 새마을호 등을 운행하고 있는 코레일의 경우 유실물은 가방이 12만7천25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휴대폰(10만4천268건)과 지갑(10만3천636건)이 그 뒤를 이었다.

SRT에서는 전자제품이 4천158건으로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지갑은 2천673건으로 2위, 쇼핑백이 2천212건으로 3위였다. 유실물은 역 유실물센터에 1~7일 동안 보관, 이후 경찰서로 이관된다. 이관 후에도 6개월 동안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국고로 귀속된다.

이용객은 기차에서 물건을 분실했을 경우 분실 직후 즉시 역무실로 신고해야 하며 이후에는 경찰청 ‘LOST112’ 사이트에서 유실물 조회와 신고할 수 있다. 현금이나 귀금속 등 주인 입증이 어려운 품목은 이를 악용해 유실물을 불법취득 하는 사례도 있는 만큼 승객들은 하차 전 소지품을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홍기원 의원은 “열차와 객실 곳곳에 유실물센터 전화번호와 유실물 찾는 방법 등 홍보물을 부착해 승객들이 분실물을 신속하게 되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추석 귀성길, 소지품에 주의를 기울여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