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코로나19 우려에 임금교섭 언택트 진행


화상회의 방식 도입…오는 27일 4차 교섭부터 적용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올해 임금협상을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맞춰 현재 진행 중인 임금교섭을 화상 연결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차 노사는 매년 교섭 때마다 60여 명 교섭위원이 한자리에 모여 협상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화상 방식을 도입함에 따라 울산공장 본관 중회의실, 울산공장 글로벌생기교육센터, 남양연구소 영상회의실 등으로 분산돼 교섭에 나선다.

현대차 노사가 화상 방식으로 교섭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또한 노사는 지역 의료기관과 협의해 25∼26일 노사 교섭위원 모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지난 13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올해 임협에 돌입해 지난 20일 3차 교섭까지 진행했다. 4차 교섭은 언택트 방식으로 오는 27일 진행될 예정이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